PC메인2
M메인1
PC메인1
M메인2

더샵 일산 엘로이 뉴스기사

'최대면적' 노량진1구역에 공동주택 2,992가구 공급된다

작성자
nofrills
작성일
2021-06-11 14:50
조회
87
서울 동작구 노량진재정비촉진구역 중 가장 큰 면적을 차지하는 노량진1구역에 공동주택 2,992가구가 조성된다.

11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8일 열린 제10차 건축위원회에서 노량진동 278-2번지 일대 노량진1 재정비촉진구역의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건축계획안이 통과됐다. 계획안에 따르면 해당 부지에는 지상 33층, 지하 4층 규모의 공동주택과 부대복리시설 및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선다. 공동주택은 총 2,992가구 공급되는데, 이 중 2,461가구가 분양되고 531가구는 임대 물량이다.

이 구역은 면적이 13만2,132㎡에 달한다. 노량진재정비촉진구역 중 최대 면적이다. 지하철 1호선과 9호선 노량진역과 7호선 장승배기역 사이에 위치한 교통의 요지이기도 한 만큼 사업부지는 조화롭고 창의적인 건축계획을 위해 서울시 공공건축가를 투입해 특별건축구역으로 추진했다. 기존의 획일적이고 단조로운 아파트가 아닌 다양한 외형의 단지를 계획해 우수한 도시 경관과 스카이라인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사업부지의 동서남북에는 최대 폭 20m에 달하는 공공보행통로를 확보해 지역 주민이 자유롭게 통행할 수 있도록 했다. 부지 남측에는 근린공원, 공공청사 및 유치원을 설치했는데, 특히 공공청사 상부는 경사형 녹지공간으로 조성했다.

아울러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여 세대 내에서 외부 공간을 즐길 수 있는 테라스형 단위 세대와 개방형 발코니를 계획했다. 주동 옥상 및 측면에는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여 지속 가능한 친환경 녹색 단지를 구현하였다.

수요자의 요구에 맞는 다양한 평형으로 구성됐다는 점도 특징이다.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 1~2인 가구를 위한 소형평형을 비롯해 7개의 다양한 평형을 도입하였으며, 임대가구와 분양가구를 동일하게 계획하는 등 소셜믹스를 적극적으로 도입했다.

해당 사업은 오는 2022년 사업시행계획인가를 앞두고 있으며 2024년 관리처분계획인가를 거쳐 2026년 착공 예정이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스피디한 주택 공급과 동시에 건축위원회 심의를 통해 개방형 발코니, 태양광 설비 등을 적극 도입토록 하여 건축물의 입면 변화뿐만 아니라 포스트 코로나 및 친환경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건축계획을 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출처 : 서울경제(https://www.sedaily.com)

문의하기

모든 입력 필드는 반드시 입력해야 하며, 한 번 보낸 후 다시 보내려면 일정 시간이 지나야 합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